오늘은 두 자동차의 열선시트 교환 이야기 입니다.

 

하나는 쉐보레 말리부 8세대 모델 (한국에서는 1세대 말리부) 의 운전석 시트 열선 전체 교환

두번째는 경차인 쉐보레 스파크 의 운전석 방석 열선 교환 입니다.

 

시트 관련 작업... 쉽다면 쉽지만 결코 쉽지는 않습니다.

 

DIY를 하시는 분이라면 가죽이 울던, 분해/조립도중 플라스틱 부품이 좀 부서지던 별로 신경 쓰지 않으시겠지만

 

저 같이 정비기사가 고객님의 차량을 작업했는데 가죽이 울었거나 플라스틱 부품 파손이 확인되면 기분이 좋지 않으실 겁니다.

 

하지만 겨울철에 시트 열선이 안된다면 그 추운 의자가 사람 체온에 데워질때까지 얼음장 같은 의자에 앉아있어야 하니 그것은 참 끔찍한 일.. 그냥 둘수 없는 노릇이죠

 

 

그나마 저는 국산 R 자동차 업체의 여섯호기 차량 시트 열선 작업을 해봤던 경험이 있었고

2018년 년말까지 200대의 차량, 총 390대 가량의 시트를 "무 하자" 로 작업했던 솜씨로

 

이 두차량의 망가진 시트 열선을 교환하는 작업에 착수했습니다.

 

 

첫번째 타자, 구형 말리부 입니다.

 

이 차는 친절하게도 시트 열선에 문제가 있을때, 고장이 났다는걸 진단기를 통해 알수 있습니다.

 

사실 이건 2010년도 이후에 자동차의 웬만한 부품에도 통신기술이 적용되면서 부터 생긴 기능이기에 특별한건 없습니다.

 

열선이 고장났으니 갈아야 합니다.

 

갈려면...? 의자 가죽을 벗겨내야 하니 차 밖으로 시트를 통째로 꺼내야 합니다.

 

 

시트의 모든 배선이 연결되는 커넥터를 빼 주고..

 

 

 

시트를 차 밖으로 꺼냅니다.

 

무게... 전동시트라서 좀 무겁습니다. (체감상 20Kg 이상)

 

그래도 국산 R사 6시리즈 프리미엄 시트보단 덜 무겁습니다... 6시리즈 프리미엄 시트라고 나오는 것들은 무릎 받침대니 뭐니.. 해서 심각하게 무겁더군요..

 

평소에 열선시트 작업 하던대로 분해하니까 엉덩이 방석쪽은 금방 분리가 됩니다.

 

그리고.. 방석은 쉐보레에서 통짜 부품으로만 공급 하더군요. 열선만 따로 교환 불가.

 

고객님께서 비용 부담하셨다면 아마 부담이 많이 되셨겠지만, 무상 보증기간이 남아있어서.. 다행이겠죠?

 

등받이 열선 패드도 같이 교환합니다. 

 

뜯어보니까 방석 열선 뿐만 아니라 등받이 열선도 문제가 있었습니다.

 

진단기에서는 방석만 문제가 있다고 표시했지만.. 컴퓨터가 항상 만능은 아니죠.

 

 

이 차는 방석 통째로 교환 / 등받이 열선 교환후...

 

등받이 가죽이 울지 않도록 기술을 좀 부려서 "가죽을 벗겼던 흔적이 없도록" 완벽히 조치하여 정상 출고합니다.

 

다음은.. 국민경차 마티즈의 후속(?) 인 스파크 입니다.

 

이 차는 위에 말리부와는 달리, 시트 열선 제어방식이 ON/OFF 스위치로만 되어 있습니다.

 

중간에 전자제어가 아예 없죠.

 

이런 타입은 어느 열선이 문제 있는지 점검하는 방법이 간단합니다.

 

열선패드로 들어가는 전선을 찾아서, 저항값을 측정하여 규정범위 내에 안들어갔을때 무조건 교환입니다.

 

이 차도 위에 말리부와 마찬가지로 엉덩이 방석쪽 열선패드에 문제가 있는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단지 이 차는 위에 말리부와는 달리 방석 열선패드만 교환합니다.

 

스파크는 제 자가용이기도 하고, 가죽 땀냄새 없애겠다고 가죽을 한번 벗겨본적도 있어서 상당히 쉽게 끝났습니다.

 

경차라서 그런지 상당히 간단한 구조입니다.

 

 

 

자동차 시트 작업.. 알면 어렵지는 않은 작업이지만, 이것도 숙달될려면 시간이 꽤나 걸리는 작업임에는 틀림 없습니다.

 

 

 

Posted by HDS-GTR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