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2월, 자동차 내비게이션을 뭘로 써야할까 계속 고민을 하다가 구매하게 된 태블릿입니다.

자동차 내비게이션 기기를 살려고 봤더니 가격대비 너무 오래된 하드웨어가 마음에 안들더군요. 그나마 2014년도 플래그쉽 휴대폰 사양을 갖춘 기기는 대략 60만원 또는 그 이상의 고가였던 탓에 결국 태블릿 PC를 구매하여 내비게이션 대용으로 사용하기로 합니다.

안드로이드 태블릿, 새제품, 지자기센서, 가속도센서, GPS 필수 등의 조건을 걸고 그중 AMOLED 화면을 안쓰는 제품 조건을 걸었더니 저 갤럭시 탭 A 10.5 (SM-T595) 가 유일하게 나오더군요.

스냅드래곤 450 CPU를 탑재하여 성능은 딱 보급형 급이고, 자동차에 장착될것을 전제로 만든게 아닌 탓에 더위나 추위에 신경을 많이 써줘야 하지만 단말기 가격이 할인쿠폰 전부 써서 31만원대라... 자동차용 내비게이션 기기대비 확실히 싸다는건 부정할수 없습니다.

제가 구매한 기기는 단말기 자급제, 그레이 색상 입니다.

색상 이름은 그레이라고는 하지만 밝은데서 봤을때는 그냥 하얀색입니다.

같이 구매한 강화유리 입니다.

제가 지금 쓰고있는 엑스페리아 XZ 프리미엄, XZ1 등의 휴대폰은 끄트머리가 미묘하게 곡면 처리가 되어있어서 강화유리를 쓸수가 없지만

갤럭시 탭 A 는 완전평면이더군요. 덕분에 강화유리를 쓸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부착은 화장실에서 샤워 후, 먼지가 최대한 없는 환경에서 조심스럽게 부착합니다.

부착 후 모습. 잘 붙이긴 했는데 카메라 렌즈 쪽이 미묘하게 잘못 붙인듯한 느낌이 나기도 합니다.

어차피 전면카메라를 거의 쓰질 않으니 넘어가주기로 합니다.

 

이제 이 태블릿을 내비게이션 또는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용도로 쓴 지가 2개월이 되었습니다.

기기 자체에 대해서는 큰 불만은 없습니다. 10인치의 큰 화면과 밝은 햇빛 아래에서도 어느정도 잘 보이고,

내비게이션 안내음성도 스파크의 무지막지한 소음을 뚫고 어느정도 들려줍니다.

동영상도 H.264 하드웨어 디코딩을 스냅드래곤 450 측에서 지원해주므로 간단한 카 시어터나, 영,유아 비디오 틀어주는데도 좋습니다.

내장 GPS는 오차 3미터 범위내로 괜찮은 수신률을 보여주며, 지자기센서는 버그가 있는지 차가 멈춰있을때 네비게이션 화면이 혼자서 디스코를 춰대서 이건 좀 두고 봐야 할것 같습니다.

가성비 태블릿으로는 확실히 괜찮지만, 휴대하기에는 무거운 무게 (600g 육박함) 와 2010년도 초~중반 보급형 스마트폰 같은 후면 카메라 성능, NFC 사용불가, CPU의 낮은 성능 (스냅드래곤 800 과 동일성능) 은 구매하기전에 참고하시는게 좋을것 같습니다.

Posted by HDS-GTR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