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스타일이라서 철썩같이 믿고있었던 정품 PSP 충전기가,

어제부터 갑자기 충전이 안되길래 충전기를 만져봤더니 엄청 달궈져 있더군요 ㅡㅡ;;

놀라서 충전기부터 뽑은다음, 검정고시 학원 다녀오면서 아는 게임샵에 점검을 부탁했습니다.

그랬더니 게입샵 아저씨 왈:

"다행히도 PSP 본체랑 자살하지는 않았네.. 충전기가 많이 죽던데, 너도 걸렸어 -_-;; 이기회에 아저씨 가게에 있는것 하나사~"

저: (가게에 있는 충전기를 보면서) 출력이 800mA 밖에 안되잖아요 ㅡㅡ;; 이걸로 충전이 되긴해요?

아저씨: 괜찮아~ 2시간 충전만 포기하면돼~~

저: -_-;;

그래서... 게임샵에 있었던 5V 800mA 짜리 충전기를 사서 충전시키고 있습니다 ㅡㅡ;; 무려 4시간 걸리네요.

(참고로, PSP 정품충전기는 출력이 5V 2000mA 까지입니다.)

급속충전을 포기할수 없는 저는, 선이라도 살려서 쓰자고 다짜고짜 PSP 정품충전기를 분해했습니다.

음.... 구조는 빽빽하네요 -_-;;

콘덴서는 죄다 루비콘 것이더군요.

뒷면입니다만...

납이 원래부터 이런건지, 탄건지 모르겠네요 ㅡㅡ;;

뭐가 문제일지 고민하던 찰나, 어떤분께서

캐패시터 둘중 하나를 의심해보세요
제일 큰놈과 제일 왼쪽 끝의 녀석입니다

라는 댓글을 달아주셨군요.

제일 큰놈은 터지지 않은 상태였고 (테스터기 찍었을때 저항이 잡히긴 합니다.)

남은건... 제일 왼쪽끝에 녀석!!!!!!!!!!!!!!!!!

오늘 부랴부랴 인두기 가동해서,

충전기 보드 뒷쪽의 납을 녹인다음

(진짜 안녹네요 ㅡㅡ;;)

콘덴서를 잡아 빼봤더니만,

 


오호라~~~ 아랫쪽으로 출산하셨군요 -_-+

충전기 연결하면 열은 올라가는데, 출력되는 전원은 0 이었던 이유가 이놈때문에 그랬나봅니다.

덩달아 콘덴서 터졌을때 나는 냄새의 원인도 이놈이었군요 (사실은, 분해할때 케이스 뚜껑을 오픈하는순간, 싸구려 콘덴서 터트려먹었을때 나던 냄새가 순간적으로 났습니다.)

16V 100uF 짜리라...........

회사는 역시나 루비콘..

콘덴서를 떼고 난다음 찍은 사진입니다.

전해액이 나온 흔적이 있군요... 나중에 새 콘덴서 장착하기전에 청소해줘야 겠습니다. (꼭 해야겠죠??)

이놈만 교체하면 다시 정상작동할 확률이 높을것 같습니다.

용산 전자랜드쪽 1층에서 돌아다니는 도중, 반 이상의 상점이 문을 닫은걸 보고 포기할려는데,

동x전자 (일부러 가린게 아니라.. 상호명이 기억이 안나네요 -0-;;) 에서 콘덴서를 파는듯해서,

들어가서, 직원분에게 출산한 콘덴서와, 나머지 콘덴서들을 보여주면서 설명을 했습니다 ~_~;;

그랬더니, 있는 콘덴서들만 우선 주겠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16V 100uF 짜리하고 35V 22uF 짜리만 들고 왔습니다.

그 외에, 그냥 콘덴서 하나씩만 사가기는 뭐해서 7805,7812 각각 2개씩 + 방열판

까지 들고나왔네요 -0-;;;;;;

합해서 2천원....

BRAND 뉴

루비콘

콘덴서들 -0-;; (동x전자가 루비콘 콘덴서를 취급하는상점이었습니다 ;;;;)

인두기를 준비해서, 예열하는동안 (시쳇말로)콘덴서를 때려 박습니다 -_-;;

그다음에, 잠시 명상의 시간이 끝나고..

 

납땜완료 +_+

이제 시험가동을 해봅니다.

-0-;;; 안들어오네요!!

이런 #*(%(*)$*&^^%@&$!*)(*(%*^%^$#

혹시나하는마음에 테스터기로 단자쪽을 찍어봤더니 0V

쩝..... 그냥 완전히 사망했네요 ㅡㅡ;;

Posted by HDS-GTR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ㅋㅋ 2017.02.05 12:0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살아날줄 알고 보고있었는데 ㅋㅋ 베드엔딩이네요

  2. 닌빠 2018.03.04 07:32 Address Modify/Delete Reply

    결말 잼ㅋㅋㅋㅋ

  3. おぉ 2018.08.13 12:59 Address Modify/Delete Reply

    뭔가 당연히 “잘 되네요” 라는 말이 나올 줄 알았는데;; 응. 안돼. ㅋㅋㅋㅋ 씁쓸하네요 뭔가 ㅋㅋㅋ

  4. 2020.01.20 01:4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 능력자이구나 했는데 개그글.ㅋㅋㅋ

 

 

 

 


오늘 세탁기로 빨래를 하는데, 빨래에 무슨 보지도못한 이물질이 물 위에 떠다니는걸 발견했습니다.

투명하면서도 가운데에 뭔가 점같은게 있고.. 물컹한 물질이더군요 -_-;;

제 입에서는 2초안에 이 소리가 튀어나왔습니다.

곰.팡.이!!

식겁한 저는 바로 세탁조의 상태를 보기위해 세탁기를 분해했더니, 역시나군요. 8년간 세척안한 세탁기답습니다.

전체적인 세탁조 위의 모습입니다. 먼지랑 녹이랑 곰팡이랑 서로 어울려서 떡이 되어있습니다.

와우~~~~~~~~ 저거 대체 곰팡이야.. 그냥 단순한 물때야.........

반대쪽도 저러네요.

손가락을 세탁조에 넣어서 한번 닦아봤는데, 역시 뭔가 묻어 나오는군요.

Posted by HDS-GTR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은 배터리 커버 상판만 떼내고 난 뒤의 모습입니다.


배터리 속성은 이렇습니다. (노트북에서 인식하는것 기준이니 정확하지 않을수도 있습니다.)

배터리 이름 :Dumb Battery

화학성질: Ni-MH (니켈- 메탈 하이드라이드 = 니켈수소)

디자인된 용량 (처음 공장출고시 쓸수있는 용량) = 약 42W

현재 사용가능한 용량 = 0W

최대전압: 14.25V

정도의 스펙을 가진 배터리입니다.


사이즈 4, 3000mA, 1.2V 전지 (도시바 제품)


열테이프를 이용한 고정


98'c 온도 퓨즈와 알수없는 칩 하나가 달려 있습니다.

Posted by HDS-GTR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직도 센스820 에서 인터넷을 되게 만들겠다는 미련을 못버린 저는, 오늘 센스670의 PCMCIA 소켓과 센스 820 PCMCIA 소켓을 맞바꾸는 삽질을 하게 됩니다.

..... 근데 분해할동안 사진을 찍는걸 깜빡해서 사진이 얼마 없네요.. 그러면.. 저의 삽질일기를 잘 감상해 주세요 ㅎㅎ

센스 820의 메인보드입니다.

무려 이름이 JAZZ-R 이네요 ㅡㅡ;;

(트x스포머의 그 JAZZ 가 아닙니다 ㅋㅋ)

보드를 뒤집은 모습입니다. 역시나 노트북 답게 빽빽한 모습을 보여주는군요.

센스 670에 비해서 개선된부분이 몇군데 보이네요.

제가 저주랑 저주는 모두 퍼붓고 있는 PCI1251B 칩입니다 ㅡㅡ;;

(풀네임: Texas Instrument PCMCIA Controller PCI-1251B)

요즘 정신을 차리면서 좋은 성적을 보여주는 A당의 그래픽 칩셋이네요.

분노 (-_-;;) 라는 이름답게 분노하고싶은 3D성능을 보여줍니다.

밑에 2개의 칩은 SGRAM (삼스타 표) 입니다.

오늘 공공의적 ㅡㅡ;;

PCMCIA 소켓입니다.

핀 배열은 정상인데... 왜 자꾸 인식안되고 난리야 ㅡㅡ;;

하여튼, PCMCIA 소켓을 센스 670이랑 맞바꾼후, 한번 부품을 모아서 찍어봤습니다 ㅋㅋ

맨 위에 왼쪽부터

상판, LCD, 하판, 메인보드, 잡다한 보드들 (전원보드, CPU, 모뎀, 램 2짝, 배터리보드, 사운드/적외선보드, 하드) 키보드, 배터리 입니다.

 

클로즈업 +_+

 

조립은 분해의 역순~~ (응?)

 

상판과 키보드까지 조립완료~

LCD를 끼운후, 힌지 나사를 조여준다음, 힌지캡을 끼워줬습니다.


이제 저기 있는 나사 4개만 조이면 모든게 끝~~~

센스 670을 분해하는 실력을 가지고 도전했더니 나사 남는것 없이 끝냈습니다 ㅋㅋㅋ

(뭐... 센스 670 이랑 820이랑 섀시가 같으니 어쩔수 없나요 ㅡㅡ;;)

그다음에 윈도우 XP로 부팅한다음, 무선 네트워크를 돌려봅니다.

 

올레!!!!!! 성공이군요!!!

이제 이 노트북을 동영상강의, 긴급인터넷 머신으로 쓸수 있겠네요 ㅋㅋ

P.S

갈수록 센스 820 뒷바라지로 남는 센스 670... 지못미..

Posted by HDS-GTR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느 분께서 H10 을 방출하시길래 제가 수리를 할수 있을것 같아서 (H10에 쓰던 Microdrive 가 CF 카드하고 호환되는 규격이기 때문이죠.)

방입 받고, 한번 분해를 해봤습니다.

저는 별드라이버가 없어서 제가 아는 게임샵 (-_-;;) 에서 별 드라이버를 빌려서 분해해봤습니다.

별로 복잡한 구조는 아니더군요.

교체대상이 될 데스게이트 ST1 시리즈 하드

그러면서 하드를 분해하기위해, 모든 케이스를 분해햇습니다.

근데 여기서 생각치도 못한 오류발생,

사진에 있는 메인보드에서, CF슬롯이 없습니다.

하드디스크 규격도

보지도 못한 규격이더군요 -_-;;

ZIF 타입인줄 알고 급히 제 PMP안에 들어가있는 삼스타 HS030GB 랑 비교를 해봤는데,

데스게이트 하드에 달린 저 커넥터가 핀 10개가 많은걸 발견 ㅡㅡ;;;;;;;;

하하....... 너무 무리한 도전이었네요...

독자규격이었군요............

혹시나 싶은 마음에 인터넷에서 젠더를 찾아봤지만, 저런거에 맞는 젠더는 없더군요 -_-;;

네... 결국에는 저도

수리불가

판정을 내릴수밖에 없네요...

그런데 재미있는것은, 하드 뒤에 붙어있는 공기 봉인씰을 전부 떼버리고, 헤드를 툭툭 치니까

작동이 되긴 하네요 -_-;;

그런데 배드섹터 체크하니까 5000MB 중 340MB 지점부터 배드섹터가 무한대로 나오더군요 -_-;;;;;;;

휴............ 내일 게임샵가서 별드라이버 빌려서 다시 조립한후 봉인해야겠네요.....

살려내기는 무리네요 ㅠ_ㅠ

혹시나 아이리버 H10 모델 가지고 계신분들중 정상적인 물건을 가지고 계신분들은, 하드에 충격 주지 마시기 바랍니다.

H10 5/6GB 모델은 하드 나가면 빼도박도 못하게 되어있네요...

(20GB 모델 - 국내엔 시판 안된듯 은 1.8" ZIF 하드로 교환이 가능하더군요....)

Posted by HDS-GTR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분당선에서 3호선으로 갈아타고, 여차저차해서 7호선 고속터미널 역까지 온후 찍은 사진입니다 ~_~

(그 전에도 찍어야 됐는데 게임한다고 다 까먹었네요 ㅡㅡ;;)

사람 많이 모이는 역은 역시 역사디자인이 굿이군요 ㅋㅋㅋ


스크린도어 컨트롤러 같아서 찍어봤습니다. 전부 자동으로 작동되고있네요.

이번역은 신대방삼거리, 내리실문은 오른쪽입니다~

신대방삼거리 역에서 내려서 3번출구로 나가야합니다.

 

근데 제가 내린곳 근처에는 5,6,7 번 출구만 있더군요 -_-;; 분명히 3번출구에서 나가야 쉽게 찾는다는데....;;;

그렇게 지하철 역에서 10분정도 헤맨후 윗층으로 올라갔는데,

이러한 통로를 발견 -_-;;

뭐니이게;;;;;;;;;;;;;;;;;;;;; 삼엄하게...

암튼 3번출구 발견했습니다 ~_~

도보로 3분정도 걸으면 신대방삼거리의 명물 돈까스집을 발견할수 있습니다~

저는 한 6분정도 기다려서 들어갔네요.

저는 모듬돈까스를 시켜먹었습니다 ㅎㅎ

위에 흰색소스가 있는건 생선까스, 밑에는 돈까스, 옆에는 원래 함박스테이크가 있어야 하는데, 먹다가 생각나서 사진 찍을려고보니 이미 다 먹고 없더군요 ㅡㅡ;;

암튼 콜라 + 모듬돈까스 = 6천원 으로 배를 채우고.

 

집으로 귀환하러 출발~~

고속터미널역 도착후 3호선으로 환승합니다.

3호선 열차를 타고 도곡역까지 간후, 분당선으로 갈아타고 종점까지 갑니다.

죽전역으로 도착했습니다 ㅋㅋ

음... 이상 허접한 기행문을 마칩니다 ㅋㅋ

Posted by HDS-GTR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스머신 (고전게임) 머신으로 쓸 노트북을 방입 받았습니다.

창고에 오랫동안 있었다고 하니깐.... 청소를 해줘야 겠죠 ㅋㅋㅋ

(창소에 오랫동안 묵혀있던것 치고는 상당히 깨끗했지만.... 그래도 해줘야죠 ㅋㅋ)

그래서 청소 해야 하는 부분을 한번 살펴 봤습니다.

노트북 본체 = 청소불가... (우레탄 코팅이 삭았다고 해야하나요?? 암튼 끈적끈적 했습니다.)

노트북 키보드 = 먼지가 조금 껴 있더군요.

이정도입니다 ㅋㅋ

그래서

우선 보통적으로 청소하는 방법인, 키캡을 하나하나 분리해서 청소하는 겁니다.

근데 저거 키캡 하나 뜯는데 1분 넘게 걸리더군요 -_-;; (← 재주없는 녀석)

땀 찔찔 빼다가 열받아서

 

키보드의 뼈와 살 을 분리시켜 버렸습니다 ㅡㅡ;;

키보드 뒷판에 있는 알루미늄 판을 분리 시키더니 저절로 기판과 키캡 셋트로 분리 되더군요.

이렇게 말이죠.

그 다음에 작업은

 

 

보드, 알루미늄 판을 제외한 나머지를 통으로 물세탁 합니다 ㅋㅋ

물에다 담근후 물속에서 적당히 양 옆으로 흔들어 줬습니다.

보드는 마른천과 메탄올을 이용해 닦아내서 2분 만에 처리했습니다.

 

키캡을 여러번 물속에서 닦은후, 먼지가 다 제거 되어서 수건위에 올려놓고 털어서 물기를 빼줬습니다.

번형되지 않을 정도로만 가열해서 확인사살도 했습니다 ㅋㅋ

그다음에, 조립은 분해의 역순으로, 알루미늄 판을 고정시킴으로서 키보드 청소 완료 +_+

키보드는 이런 방식으로 처리했습니다 ㅋㅋ

그러면 이제 운영체제를 깔아야 하네요 ㅋㅋ

 

CD-ROM 에 문제가 있어서 (렌즈 수명이 다 된듯하네요..)

제가 가지고 있던 센스 670 (820 호환) 용 시디롬인 SN-124 를 봉인해제,

하드는 예전에 방입받았던 아범 여행스타 ™ 20GB 를 물렸습니다.

설치할 운영체제는

왠만한 파코즌이라면 한번은 써봤다는 Micro$oft Window$ 98 $econd Edition 을 설치할껍니다 ㅋㅋ

 

우선은 하드 파티션을 2개로 나눠야 하니 Win 98 CD를 이용해서 도스모드로 부팅했습니다.

그다음에 파티션 작업을 하고, 포맷을 합니다.

근데 설치를 돌리기전에 노트북에 테이프 필름시공 (너무 끈적끈적 해서 -_-;;)

을 하다가 강력세제 로 청소를 해봤는데,

노트북 상판이 이렇게 되었습니다 -_-;;

사진은 강력세제가 본체 안으로 흘러들어간 흔적이 있어서 부랴부랴 뜯어내고 난 다음에 찍은 사진입니다.

식겁해서 바로 스킨 제작 했습니다.

(조잡함의 극치 ㅡㅡ;;)

이렇게 만든후 노트북에 시공한다음, 다시 조립한뒤 설치를 시작했습니다.

조립을 다 마치니깐 3월 14일 오전 12시 33분 ㅡㅡ;;

드디어 운영체제를 설치합니다 ㅠ_ㅠ

 

밤에 불 다 끄고 노트북만 켜놓고 설치 중입니다..

근데 저 광고문구는 언제나 봐도 믿을게 못되더군요 -_-;;

저 기능은 분명히 윈도우 95 부터 구현되었을텐데 말이죠.. (인터넷 빼고)

밤은 더더더더더더더더더 깊어만가고~~~~~

(추가: 사진을 뚫어져라 잘 보시면 아파트들이 모두 불이 꺼져있는게 보이실 껍니다 -_-;; 이 사진을 찍은 시각은 AM 2:24 입니다.)

 

중간에 하드웨어 검색등의 과정을 거치어 드디어 컴퓨터가 드럼을 두들기기 시작하네요 ㅋㅋ (응???)

저게 다 끝나고 난다음

사진 밑에 시계 보이시죠? 오전 2: 41 ㅠ_ㅠ

드디어 환영한다는 화면을 봤네요 ㅠ_ㅠ

그 다음부터는 드라이버 깔고 뭐 깔고 뭐 깔고의 연속을 하다가 3:30 에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ㅋㅋ

(오전 10시 10분)

 

쓰다보니깐 터치패드에 뭔가 문제가 있는지 자꾸 포인터가 엉망으로 움직이길래 제가 쓰던 센스 670 을 분해해서 터치패드를 이식 했습니다. (왼쪽께 이번에 방입받은 노트북 상판, 오른쪽것이 제가 쓰던 센스 670 상판.

똑같이 생긴 정도가 아니라 파츠 넘버까지 같습니다 ㅋㅋㅋ ㅋㅋ)

음.... 그냥 상판도 같이 이식할껄 그랬나요??

 

드디어 작업 완료.. ㅠ_ㅠ

거의 10시간 가까이 삽질하던 끝에 드디어 완벽한 도스머신이 탄생되었습니다 ㅠ_ㅠ

이제 남은건 센스670 처리 문제군요..

내장 사운드와 액정이 죽어서 도스머신으로 쓰기에는 무리고,

냉각팬도 고장이고..................

그냥 가지고 있다가 스페어 파츠로 쓰던가 아니면 동생방에 놔줘야 겠습니다 -_-;;

여기서부터는 보너스 사진

 

다른 노트북이라고 빡빡 우겨도 닮은곳이 너무 많은 두개의 노트북.......

Posted by HDS-GTR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