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금촉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4.09 기름식 손난로 구매

Sony | G8141 | Pattern | 1/50sec | F/2.0 | 0.00 EV | 4.4mm | ISO-250 | No flash function | 2018:11:01 20:14:06

2018년 10월, 이때는 가을이라는 느낌 없이 갑자기 날씨가 추워졌습니다.


정비소에서 일했던 저는 추위를 심하게 탔었고, 저녁에 퇴근할때 쯤이면 손끝이 얼얼할 정도였습니다.

더이상 그대로 버틸수는 없다는 판단 하에 손난로를 구매했는데요.


제가 사무직이었고, 직장에서 난방을 전부 제공해준다면 전기식 손난로로 충분히 버틸수 있었겠지만...

자동차 정비소는 보통 실외에서 작업하고, 바깥이니 만큼 난로를 얼마나 때던 찬바람이 계속 불어 추울수 밖에 없는 환경입니다.

전기식 손난로는 배터리 고장이나 사고 위험때문에 뜨겁게 열을 올릴수가 없고 또 전기 저장용량 때문에 지속시간도 부족하죠.


남은 선택지는 기름식 손난로 밖에 없는데, 기름식 손난로의 단점 중 하나가 중간에 불이 꺼지게 되면 라이터나 기타 불을 붙일수 있는 물건으로 점화시켜야 하는데

저는 비흡연자 입니다. 라이터 같은걸 상시로 들고 다니질 않죠.


이런 저런 조건때문에 검색하다 결국 발견한게 위에 사진의 제품, 큐엘티 S-BOSTON 손난로를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기름식 손난로지만 전기열선으로 점화가 가능하다는게 가장 큰 특징이죠.


Sony | G8141 | Pattern | 1/50sec | F/2.0 | 0.00 EV | 4.4mm | ISO-160 | No flash function | 2018:11:01 20:15:03


선물셋트가 아닌 일반형 구성품으로 구매하면 사용설명서와 휘발유 계량용 시럽통, 본체, 가죽파우치, AAA 건전지 1조 가 기본 제공됩니다.


손난로 본체 크기는 플라스틱 카드보다 살짝 큰 수준입니다.


Sony | G8141 | Pattern | 1/50sec | F/2.0 | 0.00 EV | 4.4mm | ISO-250 | No flash function | 2018:11:01 20:16:51


초기 사용시에는 기름 15ml 주유, 이후에 보충시에는 10ml 씩 넣고 쓰라고 되어있습니다.

과다 주유할경우 흘러 넘치는 일이 생길수도 있다고 하네요.


저는 설명서대로 지키지 않고 조금(?) 오버해서 채우고 다녔지만, 한번 기름을 넣으면 자연스럽게 식을때까지 끝까지 썼고, 손난로를 기울이거나 엎고, 뒤집는 일이 없어서 아직까지 사고는 안났습니다.


Sony | G8141 | Pattern | 1/100sec | F/2.0 | 0.00 EV | 4.4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18:11:01 20:17:12


하단부 (솜) 은 기름통, 상단부는 기름통 마개 (검은색) 과 촉매 (금색) 부분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사용할때는 촉매 부분이 기름통에 닿도록 덮어서 쓰다가, 중간에 꺼야 할 일이 있다면 검은색 마개 부분이 기름솜 쪽에 닿도록 하여 합체시켜 놓으면 끌수 있습니다.

Sony | G8141 | Pattern | 1/50sec | F/2.0 | 0.00 EV | 4.4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8:11:01 20:21:27

점화 버튼을 누르면 촉매 위에 달린 한가닥의 열선이 달아 오르면서 촉매를 예열시켜 줍니다.


Sony | G8141 | Pattern | 1/100sec | F/2.0 | 0.00 EV | 4.4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8:11:02 14:58:44


점화가 되어서 손난로가 뜨듯해지기 시작하면 가죽파우치에 넣어 사용하면 됩니다.


10~15ml 주유로 최소 10시간 이상 사용이 가능하며, 당시 근무시간이 오전 9시 부터 오후 7시 까지었으니 기름 한번 넣고 점화시켜놓으면 하루종일 쓸수 있었습니다.

기름냄새도 연소가 잘 되서 그런건지는 모르겠지만 그리 심하다고 느껴지지도 않았습니다. 사람 상대하는 영업직 종사하시는 분들이 쓸수 있을정도로 냄새가 없는건 아니니 이 점은 주의해주세요.


이번 겨울은 이 S-BOSTON 손난로와 함께 따듯하게 났는데요. 5개월 쓰면서 느낀점은 아래와 같습니다.


1. 전통적인 기름식 손난로 대비 사용이 편하고 안전합니다. - 라이터 따로 안가지고 다니는 것 만으로도 저 같은 비흡연자에게는 좋은 장점입니다.

2. 업체측 홍보로는 반 영구적 사용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 촉매를 라이터로 지질 필요가 없다보니 촉매 손상이 없다고 업체측에서 홍보하고 있습니다. 최소한 제가 11월 초에 이 손난로를 구매했을때부터 지금까지 총 100번 이상 점화를 했는데, 일반 기름손난로는 이 정도 되면 촉매 효율저하가 생겨서 촉매 교환을 권장할겁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손난로 온도가 낮다거나, 처음 점화 후 열이 올라가는 속도가 느리다거나 하는 일은 아직까진 없네요.

3. 그외 제품 자체의 디자인은 호불호가 갈릴지도. - 그릴 모양이 뭔가 중년스타일인것도 그렇고, 이 손난로의 빨간색 제품은 딱 장년층 스타일(?)

4. 개선이 필요한 플라스틱 부품 강도 - 건전지 덮개가 잘 망가진다고 수많은 리뷰어들이 언급하더군요. 저는 아직까지 부러지진 않았지만 튼튼하다고는 말 할수 없는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리고 점화장치 설계도 얇은 금속 철판과 열선을 플라스틱 부품에 고정해놓은 방식이라 사용하다 떨어트릴 일이 있는 손난로에서는 그리 튼튼하다고 볼수 없는 구조입니다. 손난로가 충격을 받을일이 많은 업종에서 근무하시는 분이라면, 전통적인 기름 손난로가 오히려 나은 선택일수도 있습니다.


제품 구입비용이 다소 높고, 내구성에 대해서는 아쉬운점이 있긴 하지만, 라이터 따로 안가지고 다니시는 분들이라면 적극 추천하는 손난로 입니다.


Posted by HDS-GTR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