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에 구매한 서브우퍼. 파이오니아 사의 TS-WH500A Active Subwoofer 입니다.

https://sonicgtr.tistory.com/209

 

쉐보레 스파크, 음질 향상을 위한 오디오 튜닝

스파크 LS STAR 를 처음 구매했을때, 굉장히 불만이 있었던 부분입니다. 바로 카오디오. 오디오 데크 성능은 대우일렉트로닉스 제품이니 만큼 기본은 한데, 스피커의 흐리멍텅한 소리는 정말 두 귀를 썩히는 느낌..

sonicgtr.tistory.com

이 당시에 스피커를 업그레이드 했지만, 저음이 오히려 순정상태보다 부족해져서 이것을 어떻게 해결할까 하다가

시트우퍼 라는것을 알게되고 미국 아마존에서 직구를 통해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한국 내에서도 일부 카오디오 업체에서 시트우퍼를 정식 수입, 판매/장착을 해주고 있으나

저는 구매 당시에 Horizontal-Vertical Technology 라는 스피커 기술에 흥미가 생겨서 위의 TS-WH500A 모델을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파이오니아 측 기술 설명은 이렇습니다. 스피커 보이스 코일은 수평방향으로 움직이고, 이 보이스 코일과 연결된 다이어프램(진동판)은 수직방향으로 움직이면서 소리를 내게 된다고 되어있고,

이 덕분에 기존 스피커 대비 두께를 낮추고, 파괴적인 진동을 내지 않고도 풍부한 저음을 낼수 있다고 홍보하고 있습니다.

우퍼 두께가 딱 60mm 인게 제 눈에 들어왔고, 안그래도 좁은 스파크의 실내에 70mm 80mm급의 두께를 가진 타 시트우퍼 대비 성능도 나쁘지 않을것 같아 구매를 결정하게 된 것입니다.

스피커를 개봉하면 이런 모양새 입니다.

가운데 그물망 아래로 진동판이 보이네요.

테스트 삼아 12V전원을 인가하여 잠깐 가동해본 모습.

스피커를 분해 해보면 이런 모양새 입니다.

좌/우로 영구자석이 있는데, 이 안에 보이스 코일등 움직이는 유닛이 들어가 있는것으로 보입니다.

 

차에 장착하기전 사전작업을 일부 해줍니다.

제가 구매한 시트 우퍼는 자출 오디오 데크를 개조하지 않고도, 스피커 신호를 그대로 입력받을수 있다고 되어 있습니다.

이를 위해, 대우 신형 데크잭, 반대잭을 구매하여 뒤 스피커 오디오 신호를 뽑아낼수 있게 끔 선을 개조하는 작업을 해 주고

개조한 데크 잭에 스피커 신호 -> RCA 변환 케이블을 장착해줍니다.

이제 우퍼를 장착하는 작업을 본격적으로 해보겠습니다.

우퍼를 구매한지 딱 10개월차, 2018년 추석.

모처럼의 휴일을 맞아 미루던 시트우퍼를 장착했습니다.

시트우퍼 장착 작업을 하는 도중 12V 상시전원을 건드려야 하는 부분도 있고, 시트우퍼 전원선을 실내에서 엔진룸까지 빼 올때 작업 편의성을 위해, 배터리 탈거 + 엔진 흡기 탈거 + ECU 브라켓 탈거를 한방에 해줬습니다.

 

우퍼 스피커는 조수석 쪽에 장착할 예정입니다. 조수석 시트를 뺀 다음 어떻게 스피커를 넣으면 좋을지 고민을 해봅니다.

스피커 배선은 차 바닥을 통해서 들어가야 합니다. 선을 바닥에 심을려면? 바닥을 뜯으면 됩니다.

바닥 카펫트를 들어내기위해 차의 모든 좌석, 바닥 카펫트와 연결된 일부 플라스틱 내장재 (주로 로커패널), 플로어 패널 (기어봉, 주차브레이크 레버 바닥 커버) 등을 분리해냅니다.

깔끔하게 털어낸 스파크 바닥입니다.

근데 뜯고보니 지저분한 자국이 한가득 있습니다.

닦아보니 커피 마른 자국이네요. 처음엔 골때리는 자국인줄 알고 잔뜩 쫄았는데, 닦아보니 찐득한 느낌과 함께 느껴지는 커피향.

전 차주가 커피를 너무나도 좋아한 나머지 차에게도 커피를 좀 먹였나 봅니다.

제 능력으로는 완벽히 닦아내기가 어려운 탓에 실내 크리닝 세제로 닦은후, 페브리즈로 처리후 마무리 합니다.

우퍼 배선을 심기 시작합니다.

크게 두개의 배선을 심어야 하는데요. 첫번째는 전원/신호선 (상시전원, ON 신호전원, 접지, 오디오 L/R) 두번째는 리모컨 케이블 입니다.

전원/신호선은 차체에 닿아서 쓸리는등의 문제가 생기면 안되므로 플라스틱 전선보호관 작업후 차 바닥에 심어줍니다.

 

조수석 바닥을 통해 배선이 가도록 하고, 잡소음을 방지하기 위해 부직포 테이프로 가볍게 외피를 감아 방음처리를 합니다.

케이블을 바닥에 심었으므로, 다시 카펫트를 부착하고 다음 작업으로 넘어갑니다.

전원선은 퓨즈박스 쪽으로, 오디오 신호선은 데크에서 미리 조수석 바닥쪽으로 빼둔 선이 있어서 그쪽으로, 스피커 접지는 기어봉 주변 접지볼트가 있는곳에 조여줬습니다. (에어백 접지를 쓰진 않았습니다.)

리모컨 선은 바닥을 통해서 날리고, 추후 대시보드 상단에 리모컨을 부착할 예정이니 전원/신호선과는 다른 방향으로 날려줍니다.

우퍼 스피커의 상시 전원선은 본넷트 오픈 케이블 구멍을 통해 엔진룸으로 보내줬습니다.

ON 전원선은 실내 퓨즈함의 시거잭 전원에 연결해둡니다.

스피커 + 전원은 배터리 + 단자에 직결해줍니다.

실내 조립 전 차량 전원을 모두 연결하고, 음악이 잘 나오는지 테스트 해봅니다. 소리가 잘 나오므로

그대로 시트, 내장재 등을 전부 조립하고 차를 운행하면 됩니다.

2018년 가을 당시에는 조수석 의자 밑에 우퍼를 고정할 방법이 없어서, 이렇게 조수석 뒤 바닥에 스피커를 놓고 다녔습니다.

그러나, 안그래도 좁은데 바닥에 이런 물건을 뒀으니 조수석 뒤에는 사람이 탈수도 없었고, 화물을 이 자리에 두지 못하고, 뒷좌석에 타는 승객의 불편함 호소로 인해 브라켓을 만들어 장착하기로 결심합니다.

물론, 이것도 몇달 밍기적 거리다가 일을 쉬고있는 2019년 3월에 시작하게 되었네요.

차에서 조수석 의자를 떼 온다음, 하드보드지를 이용하여 목업을 제작해 봅니다.

어떤 형상으로 만들지, 어느 크기로 만들지 결정하기 위해서죠.

대충 어떤식으로 만들건지 결정이 되었습니다.

설계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브라켓 도면을 그려서, 눈여겨본 가공업체 한군데에 이 도면을 보내서 얼마 정도의 비용이 필요한지 견적을 내봤습니다.

...?????? 주문제작이라 비쌀것이라 예상은 했지만, 무직인 저에게는 만만찮은 비용입니다.

이걸 어떻게 해야하나 싶어서 주변에 수소문을 해 보니, 어머니께서 의뢰 가능한 업체가 있다고 하셔서 어머니를 통해 브라켓을 가공 받았습니다.

그렇게 도착한 브라켓 입니다. 제가 예상했던대로 잘 나왔네요.

 

의자 밑에 달면 이런 모습이 나옵니다. 브라켓에 큰 네모구멍은 보시다 시피 케이블 연결될 부분이고, 나머지 3개의 구멍은 시트 방석 고정너트 (+ 브라켓 고정너트) 를 편하게 조이고 풀기위해 뚫어놓은 구멍입니다.

작고 길쭉한 두개의 구멍은 시트우퍼 고정용 구멍입니다.

스테인레스 두께는 1T 짜리로 진행 했습니다.

얇지만, 스테인레스 특성상 이 정도로만 해도 우퍼 스피커를 받치는데는 문제가 없을것입니다.

차에 최종 장착하기전, 브라켓에 의해 시트우퍼 외관이 긁히는 일이 없도록 우퍼스피커와 닿는 면에 부직포 테이프 처리를 해줍니다. 이것은 나중에 잔 진동에 의한 잡소리를 막는 역할도 같이 해줄겁니다.

 

차에 시트를 장착하고, 그 밑으로 우퍼 스피커를 조심스럽게 넣은다음, 케이블을 연결하고.. 우퍼스피커는 케이블타이로 브라켓과 고정시켰습니다.

굳이 볼트/너트 고정을 안해도 견고하게 잘 붙어있더군요.

조립 완료후 테스트. (이어폰을 끼고 들으시면 저음을 들으실수 있습니다.)

조수석 의자에 훌륭한 리듬안마 기능이 생겨났습니다.

동영상에는 저음이 울리다 못해 욱욱 거리는 소리가 나지만 휴대폰의 내장 마이크 한계로 인해 소리가 그리 녹음이 된것 같고, 실제로는 저러진 않습니다.

파이오니아 Horizontal-Vertical Technology 서브우퍼를 이제 6개월차 사용중이며, 이 스피커에 대한 느낌에 대해 정리자면..

1. 탄탄하다기 보다는 울리는 저음: 이 스피커가 내보내는 저음은 쏘는듯한 느낌의 강렬한 저음보다는 부드럽게 울려퍼지는 저음입니다. 제 개인적으로는 타악기 소리 보다는 전자 베이스음 (일렉트로니카 베이스 음 같은것) 이 더 어울리는 스피커라고 봅니다. "BOSE 사운드가 적용된 대중차의 서브우퍼" 정도로 예상하시면 될것 같네요.

2. 정격출력 50W 의 우퍼스피커, 약할것 같죠? 전혀요. : 미국 아마존에서 TS-WH500A 리뷰를 보면 "저음이 생각했던것보다 약하다" 따위의 리뷰를 갈겨놓으신 분들이 가끔 보이는데, 그 분들은 이미 고막이 터져나가신 분들이거나,

이런 우퍼를 원하시는 분들입니다.

스파크의 좁은 실내에 50W 우퍼는 차고도 넘치며, 본격적으로 소리 키우면 소음성 난청이 바로 찾아올지도 모릅니다.

3. 내구성은 계속 지켜봐야 할지도: HVT 스피커 자체가 일반 스피커 대비 구동부품이 많습니다. 어쩌면 구동부품의 마모로 인해 스피커의 수명이 짧을수도 있고, 쓸데없는 진동이 없어서 오히려 수명이 길수도 있을겁니다. 이건 세월의 흐름이 답을 주겠죠.

차가 크지 않은데 우퍼스피커를 넣고 싶으시다면 시트우퍼 만으로도만족스러운 음악 생활을 구사하실수 있을겁니다.

특히 그게 스파크 같이 작은 차라면 공간을 적게 잡아먹는게 우선이니, 오디오를 좀 만지고는 싶지만 그렇다고 너무 비싸게, 고급스럽게 하기 보단 국산 중형차 순정 오디오 정도로 듣고 싶으신 분들에게는 강력 추천하고 싶습니다.

Posted by HDS-GTR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디에고 2019.06.21 16:54 Address Modify/Delete Reply

    글잘읽었습니다.
    저는 LF 쏘나타 자출차량인데
    시트우퍼를 연결하고싶은데
    오디오링크나 하이인풋으로 연결할려면 리어스피커를 죽여야하는지 궁금합니다.

    • BlogIcon HDS-GTR 2019.06.21 18: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리어 죽이지 않아도 됩니다. 시트우퍼의 스피커 레벨 입력은 임피던스가 높게 걸려있어서 리어 스피커와 병렬연결로 선을 따도 앰프나 데크에 과부하가 걸리진 않습니다.

      제가 글에 쓴 구성 (코액셜 4옴 스피커 4채널 + 리어 스피커 라인에 시트우퍼 입력 병렬연결) 으로 이제 8개월차 사용중인데 문제없이 잘 쓰고 있습니다.

2019년 2월, 자동차 내비게이션을 뭘로 써야할까 계속 고민을 하다가 구매하게 된 태블릿입니다.

자동차 내비게이션 기기를 살려고 봤더니 가격대비 너무 오래된 하드웨어가 마음에 안들더군요. 그나마 2014년도 플래그쉽 휴대폰 사양을 갖춘 기기는 대략 60만원 또는 그 이상의 고가였던 탓에 결국 태블릿 PC를 구매하여 내비게이션 대용으로 사용하기로 합니다.

안드로이드 태블릿, 새제품, 지자기센서, 가속도센서, GPS 필수 등의 조건을 걸고 그중 AMOLED 화면을 안쓰는 제품 조건을 걸었더니 저 갤럭시 탭 A 10.5 (SM-T595) 가 유일하게 나오더군요.

스냅드래곤 450 CPU를 탑재하여 성능은 딱 보급형 급이고, 자동차에 장착될것을 전제로 만든게 아닌 탓에 더위나 추위에 신경을 많이 써줘야 하지만 단말기 가격이 할인쿠폰 전부 써서 31만원대라... 자동차용 내비게이션 기기대비 확실히 싸다는건 부정할수 없습니다.

제가 구매한 기기는 단말기 자급제, 그레이 색상 입니다.

색상 이름은 그레이라고는 하지만 밝은데서 봤을때는 그냥 하얀색입니다.

같이 구매한 강화유리 입니다.

제가 지금 쓰고있는 엑스페리아 XZ 프리미엄, XZ1 등의 휴대폰은 끄트머리가 미묘하게 곡면 처리가 되어있어서 강화유리를 쓸수가 없지만

갤럭시 탭 A 는 완전평면이더군요. 덕분에 강화유리를 쓸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부착은 화장실에서 샤워 후, 먼지가 최대한 없는 환경에서 조심스럽게 부착합니다.

부착 후 모습. 잘 붙이긴 했는데 카메라 렌즈 쪽이 미묘하게 잘못 붙인듯한 느낌이 나기도 합니다.

어차피 전면카메라를 거의 쓰질 않으니 넘어가주기로 합니다.

 

이제 이 태블릿을 내비게이션 또는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용도로 쓴 지가 2개월이 되었습니다.

기기 자체에 대해서는 큰 불만은 없습니다. 10인치의 큰 화면과 밝은 햇빛 아래에서도 어느정도 잘 보이고,

내비게이션 안내음성도 스파크의 무지막지한 소음을 뚫고 어느정도 들려줍니다.

동영상도 H.264 하드웨어 디코딩을 스냅드래곤 450 측에서 지원해주므로 간단한 카 시어터나, 영,유아 비디오 틀어주는데도 좋습니다.

내장 GPS는 오차 3미터 범위내로 괜찮은 수신률을 보여주며, 지자기센서는 버그가 있는지 차가 멈춰있을때 네비게이션 화면이 혼자서 디스코를 춰대서 이건 좀 두고 봐야 할것 같습니다.

가성비 태블릿으로는 확실히 괜찮지만, 휴대하기에는 무거운 무게 (600g 육박함) 와 2010년도 초~중반 보급형 스마트폰 같은 후면 카메라 성능, NFC 사용불가, CPU의 낮은 성능 (스냅드래곤 800 과 동일성능) 은 구매하기전에 참고하시는게 좋을것 같습니다.

Posted by HDS-GTR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년 1월, 저희 어머니께서 운행하시는 쉐보레 올뉴말리부 2.0T LTZ

무슨 이유인지는 모르겠으나 조수석 뒤쪽 후미등 램프 (휀더쪽) 플라스틱 커버가 깨져 있습니다.

요즘 차량은 커버만 깨져도 램프 어셈블리를 통째로 교환해야 해서 가격이 저렴하질 않습니다.

중고로 구한 테일램프.

쉐보레 부품대리점에서 판매하는 새 부품의 가격이 36만원 가량 (저것 하나만), 제가 산 중고가 18만원

참고로 타사차량 (현대 쏘나타 뉴라이즈: LED 테일램프 어셈블리로 60~70만원 정도?, 르노삼성 SM6 휀더쪽 테일램프 부품가 24만원) 에 비해 월등히 비싼 가격입니다.

올뉴말리부도 전구타입 테일램프를 쓰는 LT 등급 까지는 개당 8만원 정도로 그나마 저렴하게 해결이 가능합니다.

탈부착은 그리 어렵진 않습니다. 트렁크에서 부직포 커버를 일부 벗겨낸다음 테일램프 케이블을 서로 분리한다음

조여져 있는 8mm 너트 3개 분리한다음 조심히 흔들어서 탈거하면 끝.

탈거한 테일램프 자리는 이렇게 생겼습니다. 우측 상단 플라스틱 걸쇠가 약한편이니 주의 필요.

탈거한 테일램프는 미국에서 만들어져 날라온 부품이었습니다. 비쌀만하기도 하지만

이런건 보통 국산화가 가능하지 않나.. 라는 생각이 듭니다.

장착 후 테스트...?

이런.. 중고 사서 끼운게 외형은 같지만 작동 방식이 약간 다르네요.

운전석

중고로 교환된 조수석

... 중고니까 그럴려니 해야겠죠?

 

Posted by HDS-GTR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년 1월, WD Black 1TB 2.5인치 하드디스크 드라이브를 구매했습니다.

그동안 썼던 PS4 1200번대 모델의 HDD가 포화상태에 이르러서 새로 구매한 게임 설치가 안되는 지경까지 와서 하드디스크 용량을 키우기로 했습니다.

SSD는 아직 PS4에 쓰기에는 시기상조라고 보고요. 그렇다고 2TB 하드 같은건 하필이면 SMR 기록방식이라... 게임기가 아무리 데이터 한번 쓰고 나면 세이브데이터 정도만 저장하고 불러온다고 해도 SMR 하드가 신뢰가 가질 않아서 PMR 방식의 고성능 하드를 찾다보니 저 모델이 걸려들었습니다.

WD10JPLX, 1TB, PMR, 7200RPM, 32MB 캐시, 2.5인치 9.5mm 드라이브

자회사인 HGST의 1TB 7200RPM 하드와 더불어 이 시대의 마지막 PMR 1TB 하드디스크가 아닐까 싶습니다.

하드디스크가 9.5mm 두께로, 아마도 플래터 2장으로 예상됩니다.

요즘엔 하드디스크 들어가는 노트북이 거의 7mm 드라이브만 사용 가능한 탓에 이건 노트북에 쓰지도 못할 두께죠.

PS3는 게임 데이터를 HDD에 설치하는 경우가 많질 않아서 아직도 용량이 넘쳐나지만

PS4는 게임 데이터 설치가 기본이죠. 오히려 설치가 다 안된 상태로 게임을 돌리면 음악이 안나온다던가, 영상이 안나온다던가.. 식으로 게임이 빈 깡통이 되버리기도 합니다.

1200번대 모델은 하드디스크 커버를 벗기고, 플레이스테이션 버튼 로고가 새겨진 십자나사 하나를 풀면 하드디스크 캐디를 풀수 있습니다.

하드디스크 캐디에 달려있던 기존 하드디스크를 빼고, 새 하드디스크를 장착한다음 PS4를 원상태로 조립하면 끝.

의외로 제 PS4에 기본으로 들어가 있던 하드도 HGST 제품이네요. 5400RPM 모델이긴 하지만 이것도 PMR모델.

아직 멀쩡하니 이 하드는 외장하드 케이스에 넣어서 재활용 해야겠습니다.

Posted by HDS-GTR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8년 블랙프라이데이, 미국 아마존에서 SSD 딜이 하나 뜨게 됩니다.

Western Digital 사의 WD BLACK NVMe SSD 제품군이 면세범위 이내로 직구가 가능하게 뜬건데요.

어쩌다 보니 1TB 모델과 500GB 모델 두개를 전부 구매하게 되어 버렸습니다.

어차피 사용목적이 정해져 있떤 만큼 두 SSD 모두 장착하기로 결정합니다.

첫번째는 제 HTPC 컴퓨터 (AMD 라이젠 2400G) 입니다.

라이젠 컴퓨터를 맞추면서 구매한 보드인 기가바이트 AX370M-Gaming 3 메인보드.

NVMe SSD를 장착할수 있는 M.2 슬롯과 방열판이 한개 준비되어 있습니다.

SSD를 이 슬롯에 장착한다음, 방열판을 다시 덮어서 고정만 시켜주면 됩니다.

제 메인컴퓨터는 아이비브릿지 CPU (i5-3570K) 를 사용하고 있고 메인보드 칩셋또한 Z77 입니다.

이 당시에는 mSATA 가 유명했지 NVMe SSD가 대중화 된 때가 아니라서 메인보드에 M.2 슬롯이 없습니다.

위 사진과 같은 M.2 to PCI-E 변환 카드를 이용하여 SSD를 장착해 줍니다.

방열판도 비싼걸 살 능력은 안되고, 이런 저렴이 급으로.. 어차피 입 출력 작업을 계속 시킬게 아니니 이런걸로도 충분히 버티겠죠.

이건 그대로 제 메인컴퓨터에 달아 줬습니다.

 

WD Black SSD 500GB 모델 기준으로 속도는 대략 이정도 나옵니다.

읽기 3.4TB/s, 쓰기 2.5TB/s

SATA3 SSD가 보통 500MB/s 가 최대 속도인걸 감안하면 정말 빠른 속도임에는 틀림 없습니다.

Posted by HDS-GTR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외직구가 활성화된 2010년대, 그중에서도 컴퓨터 계열에서는 직구가 필수인 품목이 있습니다.

바로 Western Digital 사의 외장하드 시리즈 인데요. 

특히 8TB, 10TB 제품은 HGST 사의 헬륨하드 제품군이 장착이 되어 있다고 합니다.

PMR 기록방식을 쓰는 고용량 제품군이 해외직구 관세범위 이내 (200$ 미만) 에 풀리고 있으니 가격대 성능비로는 최고죠.

저 같은경우 뒤돌아볼것도 없이 하드디스크를 적출하기로 했습니다.

그리 어려운 일도 아니고, USB/전원 단자가 있는쪽의 케이스 틈새에 신용카드 같은걸로 조심스럽게 벌리면 플라스틱 끼리 물려있는 걸쇠가 풀리게 됩니다.

분리가 되는 외부 케이스에 ㄱ 자 형태의 걸쇠가 내부 케이스에 걸려있는 형태입니다.

저는 10TB 모델만 관세범위 내로 나올때 직구를 하고 있고, 여기서 나온 하드는 256MB 캐시를 사용하는 WD100EMAZ 모델 입니다.

제조국가는 태국이고, KC 인증도 받아놨네요.

하드 뒷면, WD Element USB 보드는 작고 아담한 사이즈 입니다.

Posted by HDS-GTR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